칫솔, 치약,컵은 개인별 사용, 불소가 들어 있는 치약 사용 등 슬기로운 구강 관리 수칙

구취를 제거하는 구강 관리 수칙, ① 흡연, 음주, 단 음식 피하기 ② 커피, 차 등 카페인이 든 음료 줄이기 등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9/04 [14:02]

칫솔, 치약,컵은 개인별 사용, 불소가 들어 있는 치약 사용 등 슬기로운 구강 관리 수칙

구취를 제거하는 구강 관리 수칙, ① 흡연, 음주, 단 음식 피하기 ② 커피, 차 등 카페인이 든 음료 줄이기 등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0/09/04 [14:02]

▲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됨에 따라 감염과 구취 예방의 일환으로 '생활 속 구강관리 수칙'을 배포한다고 밝혔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로 이어짐에 따라 감염과 구취 예방의 방편으로 생활 속 구강관리 수칙을 배포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장시간 마스크 착용이 생활화됨에 따라 스스로 구취(입 냄새)를 느끼거나, 이로 인한 불쾌감을 경험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구강 위생관리에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기본을 지키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라는 핵심 메시지를 담은 8가지생활 속 구강관리 수칙을 제시했다.

 

생활 속 구강 관리 수칙은 구강과 관련된 위생 환경에 대한 생활수칙과 구취 제거에 도움이 되는 구강 관리 방법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구강 위생 환경 수칙, 칫솔질할 때의 위생 환경과 치약 등 구강 위생을 위해 사용하는 용품에 대한 준수사항으로칫솔질 전후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칫솔, 치약, 컵은 개인별로 사용하기 칫솔 간 간격을 두고 보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구취를 제거하는 구강 관리 수칙, 구취는 다양한 요인에 의해 유발되는데, 그 중 85~90%가 구강 내의 요인이다. 혀의 백태, 구강 건조증, 청결하지 않은 구강 위생 상태, 구취를 유발하는 음식 섭취, 구강질환 등으로 인해 구취가 발생된다.

 

이와 같은 구강 내 원인을 해결하기 위한 5가지 구강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흡연, 음주, 단 음식 피하기커피, 차 등 카페인이 든 음료 줄이기불소 치약 사용하기잠자기 전 포함 하루에 2번 이상 칫솔질하기, 혓바닥도 깨끗이 닦기 입 체조하기를 실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꼼꼼한 구강 관리 실천에도 불구하고, 구취가 지속될 경우는 자각하지 못한 구강질환 있거나, 구강 외적인 전신질환이 원인일 수 있으므로, 구강검진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관리가 필요하다.

 

보건복지부 장재원 구강정책과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로 인해 감염 예방을 위해 무엇보다 스스로 생활방역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특히, 구강은 바이러스 유입 통로로 위생관리가 더욱 중요하기 때문에, 생활방역의 방법인 해당 수칙을 통해 생활 속 구강 관리가 철저히 이뤄지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생활 속 구강 관리 수칙홍보물(포스터, 카드뉴스 등)은 누구나 활용 가능하며,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누리집에서 내려받기 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