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일본, 중국, 동남아 등을 취항하는 “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 본격 추진

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 2028년 준공 목표로 추진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7/08 [15:39]

국토부, 일본, 중국, 동남아 등을 취항하는 “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 본격 추진

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 2028년 준공 목표로 추진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0/07/08 [15:39]

▲ 국토교통부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됨에 따라 “새만금 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20. 7. 6 착수보고회를 열고 ‘28년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전북권 경제 활력 제고와 새만금 개발 촉진을 위해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포함된 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됨에 따라 새만금 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지난 76월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은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만금 신공항"은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반영돼 그간 항공수요 조사연구와 사전타당성 검토연구를 시행했으며, 사업계획적정성 검토결과 총사업비 7,796억 원으로 확정됐다. 새만금 신공항 예정지는 현 군산공항(미 공군) 서쪽으로 1.3km 떨어져 새만금 개발부지 내 위치하며, 순수 민간공항으로 주요 취항노선(일본, 중국, 동남아 등)과 이용항공기(C) 등을 감안해 활주로와 터미널 등을 건설할 예정이다.

 

공항개발 기본계획수립 용역에서는 항공수요 예측, 타당성 분석, 공항의 규모, 건설 및 운영계획 수립 등을 수행할 예정이며, 함께 추진되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을 통해 환경적 측면에서 해당 계획의 적정성 및 입지의 타당성 등을 검토하게 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새만금 신공항은 순수 민간공항으로 새만금 지역의 민간투자 유치를 촉진하고 연관 산업 개발 등으로 군산 등 전북권의 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일본, 중국 등 동남아 지역과의 접근성 향상으로 새만금이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로서의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