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 항공기 탑승,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 있으면 신분증 없이도 항공기 탑승 가능

3.20일부터 행안부 ‘정부24’ 등 이동통신 앱을 통한 신원 확인도 인정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3/20 [15:01]

국내선 항공기 탑승,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 있으면 신분증 없이도 항공기 탑승 가능

3.20일부터 행안부 ‘정부24’ 등 이동통신 앱을 통한 신원 확인도 인정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0/03/20 [15:01]

▲ 국토교통부는 국내선 항공기 승객은 행정안전부가 운영 중인 정부24 이동통신(모바일) 앱 등 정부에서 발행하는 전자증명을 이용해 신원 확인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정부가 국내선 항공기 승객의 탑승 편의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시행한다. 320일부터 국내선 항공기 승객이 신분증을 분실·도난 또는 미소지 한 경우에도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이 있으면 항공기 탑승이 가능하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국내선 항공기 승객은 행정안전부가 운영 중인 정부24 이동통신(모바일) 앱 등 정부에서 발행하는 전자증명을 이용해 신원 확인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유예제도를 통해 경찰청과 함께 추진 중인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가 시행되면 모바일에 등록된 운전면허증으로도 신원 확인이 가능해진다.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유예제도는 신기술·서비스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저해되지 않을 경우, 기존 법령 미비나 불합리한 규제가 있더라도 시장 출시 및 테스트를 허용하는 제도이다.

  

신분증을 미소지한 국내선 항공기 승객은 탑승권 발권 및 검색 장 진입 시 탑승 수속 직원 및 보안 요원에게 승객 본인 스마트폰으로 정부24 앱을 실행한 후 로그인하는 절차를 보여주면 된다. 또한, 정부24 앱의 전자문서지갑에서 발급된 사진이 부착된 운전경력증명서로도 신원 확인을 받을 수 있다. 전자문서지갑은 운전경력증명서 등 전자증명서를 보관·열람할 수 있는 가상의 온라인 지갑을 말한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신분증 미소지 승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에서 발행하는 전자증명으로 신원 확인이 가능토록 행정안전부, 한국공항공사·항공사 등과 협업을 통한 제도개선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지난 2019년 기준으로 국내선 항공기 승객 중 연간 약 10,000명에 달하는 신분증 미소지 승객이 더욱 편리하게 신원 확인을 받고 항공기에 탑승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 김이탁 항공정책관은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국내선 항공기 이용객이 불편을 개선하고 정부가 발행하는 전자증명서의 활용도도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항공 여행을 할 수 있도록 항공보안은 확보하면서 승객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정책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