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예그린씨어터’와 ‘드림씨어터’ 현장점검, 코로나19 공연업계 긴급 지원 방안

매표소에서부터 공연장까지 관객의 동선을 따라 걸으며 감염증 예방수칙 안내, 체온계와 손소독제 비치, 소독·방역 상황, 비상대응체계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4:14]

박양우 장관, ‘예그린씨어터’와 ‘드림씨어터’ 현장점검, 코로나19 공연업계 긴급 지원 방안

매표소에서부터 공연장까지 관객의 동선을 따라 걸으며 감염증 예방수칙 안내, 체온계와 손소독제 비치, 소독·방역 상황, 비상대응체계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0/02/21 [14:14]

▲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공연업계 긴급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지난 20,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공연업계 긴급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박양우 장관은 대학로 소극장 예그린씨어터드림씨어터를 찾아 매표소에서부터 공연장까지 관객의 동선을 따라 걸으며 감염증 예방수칙 안내, 체온계와 손 소독제 비치, 소독·방역 상황, 비상대응체계 구축 현황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했다. 이후 공연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어려운 현장 상황을 직접 청취했다.

  

현재 공연계는 코로나19 확산경보가 경계로 격상된 이후 예매 건수가 급격히 감소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 특히 어린이 전문 극장이나 단체 관람을 대상으로 하는 공연장에서는 당분간 공연을 할 수 없어 공연 기회를 잃어버린 공연예술인들도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문체부는 공연의 취소·연기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들이 긴급생활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도록 지원(30억 원 규모, ’203~)하고, 관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민간 소규모 공연장 430개소에 소독·방역용품, 휴대형 열화상 카메라 등을 지원(22천만 원 규모, ’202~)한다. 피해 기업이 경영 애로나 법률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예술경영지원센터 안에 코로나19 전담창구도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 기간동안 피해를 받은 공연단체에 대한 피해 보전 방안(21억 원 규모, ’204~)도 현장과 소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방안에 포함된 긴급경영안정자금 등 2,500억 원 규모의 정책금융 지원, 피해 우려 업종 금융 지원 프로그램, 국세·지방세 신고·납부기한 연장 등 각종 정책을 예술 현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알기 쉽게 안내할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