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 선사

남윤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5/17 [16:58]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 선사

남윤혜 기자 | 입력 : 2019/05/17 [16:58]

 

▲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 물산)     © 남윤혜 기자


[참교육신문 남윤혜 기자]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 물산)이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뒀다.

 

지난 11일 방송된 12회 시청률이 전국 4.6%, 수도권 4.9%(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종영까지 아름다운 세상의 마지막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제시했다.

 

 

1. 김학선의 교통사고, 진실 추적에 미칠 영향

 

서은주(조여정)와 함께 박선호(남다름) 사고를 자살 시도로 위장한 학교보안관 신대길(김학선). 증거 인멸을 위해 학교 CCTV 영상을 폐기하고, 선호의 핸드폰까지 빼돌린다.

 

사고 당일 학교옥상에 함께 있었던 선호와 오준석(서동현)의 대화가 녹음된 음성파일을 오진표(오만석)에게 건네지만 마약중독자 아들 때문에 역으로 협박을 당한다. 대길이 진실을 알고 있을 것이라 짐작한 박무진(박희순)의 절박한 부탁이 있었지만, 대길에게도 지켜야 할 아들이 있다.

 

하지만 아내의 장례식장에서도 진표가 고용한 사람이 자신을 감시하자, 대길은 마침내 모든 것을 털어놓기로 결심한다. “오늘이 아니면 용기를 내기 어려울 것 같아서요.”라며 무진과 통화를 하던 그에게 갑자기 트럭 한 대가 돌진하고, 휴대폰 너머로 큰 파열음의 교통사고를 암시했다.

 

2. 오만석과 조여정의 선택 서동현의 앞날

 

잘못을 저지른 아들에게 떳떳하게 행동하라고 가르치는 진표와 불안함을 감추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점점 더 아들을 옥죄는 은주. 부모의 어긋난 행동 속에서 준석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 중이다. 더군다나 진표는 준석을 유학 보내 진실을 더욱 깊이 숨길 계획이다.

 

정다희(박지후)는 선호를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했지만, 선호가 추락한 그날, 선호는 준석에게 다희를 성폭행하고 협박했다고 어른들한테 전부 다 말하라.”고 했다. 다희에게 상처를 입힌 생일과 선호의 추락사고가 일어난 그 날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를 준석은 알고 있다.

 

앞으로 남은 4회에서 진표와 은주가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진실을 밝힐 용기를 낼 수도 있다. 아직 열여섯 살밖에 되지 않은 아이에게 부모의 존재는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3. 박희순-추자현-남다름 가족, 아름다운 희망 찾기

 

선호에게 사고가 일어난 후, 어떤 고난이 찾아와도 진실 찾는 것을 포기하지 않았던 무진과 인하다. 그리고 나름의 방법으로 가족들을 지키고 있는 이모 강준하(이청아)와 오빠를 괴롭히는 이들 앞에 용기 있게 나선 동생 박수호(김환희)까지, 선호의 가족들은 변함없이 힘을 내고 있다.

 

학교폭력이 밝혀진 뒤, 가해자들의 뻔뻔한 태도를 견디고 방관자들의 손가락질까지 이겨내고 있다. 많은 시청자들에게 가족의 힘,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을 선사했던 선호의 가족이 아름다운 세상을 맞이할 수 있을지, 남은 4회에 시청자들은 희망을 걸어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드라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